커피이야기

커피에 관한 역사 속 예찬들

BY. BARABODA

GOOD TO THE LAST DROP

마지막 한 방울까지 맛있다. 세계적으로 유명한 멕스웰하우스 커피의 광고 문구로도 알려진 이 말은 실제로 미국의 제 26대 대통령 테어도어 루즈벨트 대통령이 사냥 후 맥스웰하우스 커피숍에서 커피를 마신 후 그 맛과 향에 감탄하고 남긴 말이라고 합니다. 오랜 시간이 지난 뒤에도 맥스웰하우스의 대표적인 캐치프레이즈로 쓰이는 이 말이 실제 커피에 대한 반응을 그대로 카피에 옮겼다는데에서 많은 화제와 관심을 모은바 있습니다.

한 시대를 풍미했던 사람들의 커피예찬

이처럼 커피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영감과 휴식 그리고 기쁨을 주어왔기에 커피에 대한 예찬이나 명언들은 셀 수 없이 많은데요. 이런 예찬들을 보고 있노라면, 역사 속의 위인들 그리고 유명인들과 같이 커피를 즐기고 있다는게 흥미롭고 흐뭇하기도 합니다. 그 중 대표적으로 알려진 유명한 사례들을 모아 여러분들에게 소개하려고 합니다.

그들은 커피에 관해 뭐라고 말했을까?

  • 내가 좋아하는 것은 향기다. 집 근처에서 커피콩을 볶을때면, 나는 서둘러 창문을 열어 그 향기를 모두 받아들인다. – 프랑스의 계몽주의 철학자 ‘장 자크 루소’
  • 커피는 사람을 재치 있게 만든다. – 프랑스의 정치사상가 ‘몽테스키외’
  • 이해력을 높이고 싶다면 커피를 마셔라. 커피는 지적인 음료다. – 영국의 저술가 ‘시드니 스미스’
  • 사람의 정신력은 바로 그가 마신 커피의 양에 비례한다. – 영국의 정치가 ‘제임스 매킨토시 경’
  • 커피의 본능은 유혹! 진한 향기는 와인보다 달콤하고, 부드러운 맛은 키스보다 황홀하다. 악마처럼 검고 지옥처럼 뜨거우며 사랑처럼 달콤하다. – 프랑스의 정치가 ‘탈레랑-페리고르’
  • 커피는 우리를 진지하고, 엄숙하고, 철학적으로 만든다. – 걸리버 여행기의 저자 ‘조나단 스위프트’
  • 커피를 마시기 전까지 나는 절대 웃지 않는다. – 영화배우 ‘클라크 케이블’
  • 커피는 어둠처럼 검고, 재즈는 선율처럼 따뜻했다. 내가 그 조그만 세계를 음미할 때 풍경은 나를 축복했다. – 일본의 소설가 ‘무라카미 하루키’
  • 적어도 커피 한 잔 쯤은 해야죠? 나는 설탕을 조금만 넣고 크림은 전혀 넣지 않지만, 이게 진짜 커피죠. – 가수 겸 배우 ‘바브라 스트라이샌드’
  • 커피가 없었다면 나는 아마 분별 있는 사람이 못 됐을 것이다. – 코미디언 겸 사회자 ‘데이비드 레터맨’
  • 만약 내가 여자라면 나는 커피를 향수로 뿌리고 다닐 것이다. – 미국의 극작가 ‘존 반 드루텐’
  • 성공한 모든 여성 뒤에는 많은 양의 커피가 있다. – 미국의 코믹작가 ‘스테파니 파이로’
  • 나는 인류가 많은 일을 해냈다고 믿는다. 인간의 지능이 높아서가 아니라, 커피를 만들 수 있는 손가락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– 미국 사진작가 ‘플래시 로젠버그’
  • 내 커피 잔 속에 위안이 있다. – 피아니스트 ‘빌리 조엘’

커피,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랑 받아 온 그것

지금까지 소개해온 말들은 제가 인상 깊게 느낀 것을 골라서 소개해드린 것이지만 이외에도 정말 많은 사람들이 커피에 대한 예찬을 해왔다는 것 알 수 있습니다. 이렇듯, 저와 제 주변 사람의 생활을 조금씩 변화시켜 온 커피는 지금보다 훨씬 더 이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삶을 변화시키고 영감과 열정을 불어넣어 왔습니다. 오늘 커피 한잔 하면서 커피를 향한 메시지를 적어보는 건 어떨까요? 혹시 아나요? 나중에 누군가에게 이렇게 소개 될 지..

go top